본문 바로가기

문학/시-자연

눈앞의 그리움

 

 

눈앞의 그리움

 

                                          유유

 

차라리 안 보이기라도 한다면

눈을 감고

상상이나 해 보련만

코앞에 펼쳐져 있는 고향이기에

더욱 애간장 시리게만 하는 사연을 알까나

 

 

 

 

 

산이면 산

섬이면 섬

망향가 불러주던 고향 아줌마가 있었던가

꿈속에서나 그리워하면 좋으련만

전생을 탓해야만 할까나!

 

 

 

<바다 속 고향으로 돌아가고 싶어!>

 

 

 

'문학 > 시-자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늘 향해 외쳐보라  (46) 2022.09.22
미련 곰탱이  (47) 2022.09.20
작은 폭포  (55) 2022.09.13
생쥐 생각  (53) 2022.09.12
추석 수구지심  (43) 2022.09.04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