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학/시-야생화

풍선덩굴의 오르기

 

 

 

 

풍선덩굴의 오르기

                                          유유

 

허공을 움켜쥐는 공허함

무엇이든 걸리는 대로 잡고 올라야 하는

얄궂은 운명

 

 

 

 

 

 

올라가 봐야 얼마나 오를까

하늘을 보니 너무 높아 이대론 오를 수 없으니

차라리 풍선을 만들어 탈까나

 

 

 

 

 

분수를 알아야 한다고 하면서도

한번 바람이 들어 버리면 어쩔 수 없는 것은

사람만 그런 게 아닌 모양이다.

 

 

 

 

풍선덩굴; 남미 원산의 한해살이풀로 주로 관상용으로 자란다. 덩굴손으로 다른 물체를 감고 올라가면서 3~4m로 벋는다. 꽃은 8~9월에 피는데 꽃보다 훨씬 큰 풍선 모양의 열매를 맺게 된다. 풍선 열매 속에는 꽈리 같은 검은 종자가 들어 있다. 꽃말은 어린 시절의 추억

 
 
 

 

'문학 > 시-야생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칡꽃의 한숨  (62) 2022.08.09
부들부들 보들보들  (57) 2022.08.05
영국병정지의  (54) 2022.08.01
예덕나무의 가르침  (57) 2022.07.31
자귀나무 꽃 여인  (4) 2022.07.28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