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학/시-자연

가을날의 메밀밭






가을날의 메밀밭/유유


봄날의 싱싱한 메밀꽃 

여름철 먹는 메밀국수의 그 맛

가을 하늘에 서려 있는 메밀차 향기

겨울밤 울려 퍼지는 소리 '메밀묵 사려~~'


누가 메밀밭엔 인생이 숨어 있다고 했단 말인가

봄인가 했더니만 가을도 지나가고 있고

모난 메밀의 모서리 다 닳아 버리니

그제서야 삶을 알았다네.












'문학 > 시-자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거꾸로 보기   (0) 2019.11.25
용궁행 급행열차  (0) 2019.11.22
호구에 대한 해석  (0) 2019.11.10
수평선은 없다  (0) 2019.11.09
인어의 목욕탕  (0) 2019.11.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