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학/시-야생화

계절을 돌리는 좀딱취

 

 

계절을 돌리는 좀딱취

 

                                                   유유

 

들꽃 순례자들의 종착역

아직 못 본 꽃 많은데 앨범을 접으라 하는가

 

 

 

 

숲속에서 찾아낸 코딱지만 한 바람개비는

하얗게 분칠한 얼굴로

꽃쟁이들의 허탈한 탐방에 위로의 웃음을 보인다

계절이란 돌고 도는 것이라고

 

 

 

 

좀딱취를 보고 난 후의 허전함

그래도 다른 꽃 있을 것이라는 미련의 회오리바람

이 늦가을을 돌리고 있다.

 

 

 

 

좀딱취; 제주도의 숲속과 안면도 등 일부 지역에서 자라는 상록성 여러해살이풀이다. 취나물의 한 종류이고 잎이 딱지처럼 생겨서 좀딱취라는 말도 있으나 정확한 어원은 없다. 가을부터 초겨울까지 꽃이 피기 때문에 야생화 사진을 찍는 사람들은 한 해의 꽃 탐사를 마무리하는 대상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꽃말은 "세심한 사랑"

 

 

 

 

'문학 > 시-야생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붉은 꽃 밟는 길  (47) 2022.12.07
갯는쟁이의 침묵  (42) 2022.12.03
쓰레기꽃 털별꽃아재비  (63) 2022.11.25
귀해진 돼지감자  (68) 2022.11.21
산국 이야기  (63) 2022.11.17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