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학/디카시

도시의 보름달

 

 

도시의 보름달

 

도시에도 보름달이 뜨건만

그냥 전깃불이려니 하면서 무심코 지나치네

 

등잔불과 도깨비불의 시대가 가버리니

보름달은 있으나 마나

 

 

 

 

<즐겁고 보람있는 추석 한가위 보내시기 바랍니다.>

 

 

'문학 > 디카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꼰대의 고민  (59) 2022.09.16
갈등의 시작  (46) 2022.09.15
촛대바위  (49) 2022.09.09
전화위복  (55) 2022.09.07
청승  (52) 2022.09.03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