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학/디카시

전화위복

 

 

전화위복

 

 

태풍으로 깨지고 부서지고 더러워지고

맘고생 돈 걱정 지대하건만

어찌어찌 해결될 것

 

그런 후 새집과 새 동네 그리고 대청소로 번쩍번쩍

나중엔 더 살기 좋아지더라!

 

 

 

 

 

태풍으로 물난리를 겪어서 피해를 크게 본 마을은 정부에서 적극 지원하여 새로운 동네로 변하고

파손 된 집은 새로 지어서 현대식 시설을 갖추게 되며

그동안 온통 숨어 있던 쓰레기까지 모조리 청소함에 따라 환경이 좋아지는 장점도 있다고 하지요!

 

 

 

-  그래서 태풍 피해 복구에 온 국민이 힘을 합쳐야 할 것 같습니다.  - 

 

'문학 > 디카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시의 보름달  (42) 2022.09.10
촛대바위  (49) 2022.09.09
청승  (52) 2022.09.03
가을 하늘  (51) 2022.08.30
별 세는 곳  (55) 2022.08.26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