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활동/여행 기타

군산 지역 여행기

 

 

 

군산 지역 여행기

 

 

안면도를 떠나 다음 목적지인 고군산군도의 대장도를 향해

군산을 거쳐 새만금방조제를 지나게 되었습니다 .

 

 

1991년 11월에 공사가 시작된 새만금방조제는 전북 부안군 대항리에서 군산시 비응도를 잇는 초대형 둑으로 그 길이가 33.9km입니다. 2010년 방문한 캐슬린 스티븐스 주한미국대사는 중국에 만리장성이 있다면, 한국에는'바다의 만리장성'이 있다며 경탄했다고 합니다. 기존 네덜란드의 쥬다치방조제(32.5km)보다 1.4km가 길어 2010년 8월에 세계기네스월드레코드에 등재되며 세계 최장의 방조제가 되었습니다. 새만금방조제는 폭이 평균 290m(최대535m)이고, 높이는 평균 36m(최대 54m)에 이르는 대형해상구조물로서, 대부분 물속에 잠겨있고 바깥에 드러나는 부분은 평균해수면 위로 11m라고 합니다.

 

 

 

 

 

 

 

새만금방조제는 군산에서 신시도를 연결하는 바다 뚝방인데

신시도 쪽과는 김제 방향으로 연결되는 다리가 있고

변산반도 방향으로 연결하는 제방과 다리가 있는 것 같았습니다.

 

<사진; 새만금방조제 중간의 전망대에서 멀리 보이는 김제-신시도 다리 동서3교의 중간 부분 교각 모습> 

 

 

 

 

 

 

 

새만금방조제를 건너 신시도와 무녀도 및 선유도를 거쳐 장자도에 도착했답니다.

그런데 대장도를 건너가는 다리 찾기가 쉽지 않아 두바퀴 돌다 보니 겨우 골목 같은 길을 발견하여

간신히 건너가긴 했는데 주차할 장소가 없었고

작은 장자도와 대장도 바닷가는 차와 사람들이 엉켜 그곳에서 머문다는 것은 피해야 할 일이었지요

 

사진에 보이는 바위로 된 산이 대장도의 유명한 142m의 대장봉으로 사람들이 저 산을 오르기 위해

장자도와 대장도에서 많이 투숙을 한다고 합니다. 

 

 

 

 

 

대장도에서의 1박을 포기하고 선유도해수욕장으로 방향을 돌리게 되었는데

목적지로 정한 펜션이 공사로 인해 진입을 할 수 없게 되어

그냥 해수욕장 인근의 한 펜션에 머물게 되었습니다.

 

 

 

 

 

갯벌 건너에 있는 두 개의 산봉우리가 마음에 들어 간신히 8만원 짜리 2인용 방을 하나 구했는데

나무로 된 집이라서 상당히 삐걱거리는 소리가 귀에 거슬렸다네요

저녁은 그 집 식당에서 먹었는데 꽃게탕을 주문했지만 맵기만 하고 맛도 별로라서

물만두를 시켜 술 안주 했답니다. 

 

역시 관광지는 못말린다는 생각을 저절로 하게 되었지요.

 

 

 

 

 

 

다음 날 아침에 일찍 일어나서 바닷가 산책을 하면서 일출 장면을 만나기는 했으나

작은 섬 위로 해가 떠 올라서 별다른 흥취가 없었고

 

 

 

 

 

다만 물 빠진 갯벌의 물골에 비친 반사 빛은 그런대로 운치가 있었다네요

 

 

 

 

 

선유도에서 아침 식사를 하고 싶은 마음이 들지 않아서 일찍 숙소를 나와

사진에 보이는 선유대교를 건너 무녀도로 향했고

 

 

 

 

 

무녀도에 가보니 사진에 나타난 쥐똥섬과 오른쪽의 펜션 등 대장도나 선유도 보다 경치도 멋지고

주변 분위기도 좋은 그런 곳이라는 느낌을 받게 되었는데

무조건 이름 있는 관광지를 갈 것이 아니라는 점을 다시 한 번 깨닫는 계기가 되었답니다. 

 

 

 

 

 

무녀도를 나와 무녀도와 신시도를 연결하는 사진에 보이는 고군산대교를 건너 신시도를 통과해서

군산으로 돌아 가려다가 내친김에 변산반도에 가보자는 의견에 따라 부안 쪽으로 나가게 되었습니다.

 

 

 

 

 

아침 식사 시간이 되어 식당을 찾았는데 문을 연 곳이 없어 일단 채석강에 들렸다가

다시 가보니 주인이 문을 열고 있었고 시골밥상이란 집에서 청국장 한 그릇 하게 되었습니다.

 

 

 

 

 

 

채서강은 예전에도 몇 번 가본 곳이지만 편마암의 특이한 지형일 뿐 별다른 풍경이 없는데도

유명세에 의해 관광지가 되었는 바 바위가 많은 제주도의 모습에 비해 훨씬 못 미치는 것은 어쩔 수 없었습니다.

 

 

 

 

 

 

아침 식사한 식당 주인에게 변산반도의 가볼만한 곳을 문의하였더니 내소사를 추천하기에

다음 행선지를 내소사로 정하고 그리 멀지 않은 곳이라서 금방 도착하였답니다.

 

 

 

 

 

내소사의 문 앞에는 거대한 두 그루의 느티나무가 서 있어서 수문장 같은 역할을 하였고

 

 

 

 

 

사람들이 보리수라고 부르는 틸리아 염주나무도 있었으며

 

 

 

 

 

멋진 수형의 소나무도 있었습니다.

 

 

 

 

 

색이 바래서 고찰 같은 느낌을 보이는 대웅전에는 사람들이 많이 드나들고 있었는데

 

 

 

 

 

단청을 다시 하지 않은 것은 어떤 사연이 있는 듯 하였다네요.

 

 

 

 

 

사원을 나와 밤나무 구경도 하고 젓갈 파는 상점도 들리고 하면서 군산으로 돌아갔는데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보려 했던 군산근대화기념관이 공사로 인해 휴관을 한 터이라서

인근의 짬뽕특화거리에 가서 찜뽕 한 그릇 한 후 군산공항을 거쳐 돌아 왔답니다. 끝.

 

 

 

 

'활동 > 여행 기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남해 금산(보리암)  (57) 2022.10.07
경남 산청군 산청읍  (40) 2022.10.02
안면도 여행기  (0) 2022.06.18
대문을 다시 열겠습니다.  (0) 2019.10.22
휴가(8월10일까지 블로그 쉽니다)   (0) 2018.07.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