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학/디카시

고개 숙인 반성

 

 

고개 숙인 반성

 

 

그동안 얼마나 남을 때리며 괴롭혔던가

이젠 그러지 말자

고개 숙여 반성해 봤자 가야 할 곳은 쓰레기장

 

정작 나쁜 짓을 한 자는 뻔뻔스러운 세상이로다.

 

 

 

 

웃기고 있네

무슨 반성 같은 소리 하면서 능력 부족의 한계를 감추려 하는가

 

 

 

 

드라이버의 헤드가 깨질지라도

아이언 샷으로 때우면 되니 그냥 저냥 즐기자고 하는 타미우스의 말상

 

 

 

 

'문학 > 디카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숲속의 말  (56) 2024.06.07
애물단지  (70) 2024.05.30
엇박자  (57) 2024.05.26
학교 종소리  (69) 2024.05.22
등산화가 무서워  (59) 2024.0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