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학/디카시

암호 방식

 

 

 

암호 방식

 

 

나무와 돌로 분명 무슨 정보를 전달하려는 듯

그러나 해독이 어렵다

 

하긴 누구나가 다 알아챌 수 있다면

그건 암호가 아니겠지

 

 

 

 

 

 

 

문자일까

기호일까

누가 누구에게 보내는 암호문인지 궁금하기만 하다

 

 

 

'문학 > 디카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름 없는 폭포  (0) 2022.06.28
푸르름의 차이  (0) 2022.06.27
궁금증  (0) 2022.06.20
먹잇감  (0) 2022.06.14
저기 저쪽  (0) 2022.06.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