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학/디카시

늦가을 저녁놀

 

 

늦가을 저녁놀

 

 

가을 녘 황혼의 하늘은 아름답기만 한데

이는 고운 단풍빛을 다 회수해 가서 그런 것 아니니

서운해하지 말자

 

영화가 끝날 때쯤의 빛은 더욱 찬란한 것이다.

 

 

 

 

 

가을날의 황혼녘은 자주 붉은 하늘을 볼 수 있는데

땅에 있는 단풍의 붉은 색을  하늘이 다 빨아들여서 그런 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라고 하나 봅니다.!

 

가을 들어 유독 붉은 하늘이 자주 관측되는 이유는 '빛의 산란' 현상과 연관 있다고 하네요. 빛의 산란은 태양빛이 대기에 있는 알갱이(분자·원자·먼지 등)에 부딪혀 사방으로 불규칙하게 흩어지는 현상을 뜻하는바 우리 눈에는  태양빛 중 무지갯빛인 가시광선만 볼 수 있는데 가을의 일몰 때는 태양의 고도가 낮아지기 때문에 파장이 길어지고 파장이 긴 빨간 계열의 빛만이 대기층을 통과할 수 있기 때문에 붉은색의 노을을 볼 수 있는 것이라고 합니다. 

 

 

 

'문학 > 디카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큰 입  (61) 2022.11.28
좁은 문  (64) 2022.11.24
추워지는 바닷가  (66) 2022.11.16
가을 생각  (58) 2022.11.12
독야청청  (76) 2022.11.08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