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학/시-야생화

열 받는 물꼬리풀

 

 

열 받는 물꼬리풀

 

                                                          유유

 

꽃 종류야 많아도

꼬리풀이 있어야 물꼬리풀 있고

물꼬리풀 있어야 전주물꼬리풀 있는 것이 당연하건만

꼬리풀 종류는 너무 많으니 인정하는 흉내

그런데 물꼬리풀은 모른단다

가가 막혀

 

 

 

 

 

화장에

성형수술까지 해서

좀 이쁘게 보인다고 대우하더니만

멸종위기니 뭐니 하면서 애지중지 하고 있는 꼴이란

세상 다 그런 것이려니 하면서 입술 깨물며 쓴웃음 짓고 있는 물꼬리풀

사람들의 시선과 감탄이 전주물꼬리풀에만 집중될 때면

왠지 모를 쓸쓸함을 가을 찬바람 탓으로 돌리며

결코 질투 때문은 아니라고

애써 변명한다.

 

 

 

 

물꼬리풀은 우리나라 남부의 습지나 논밭에 나는 1년생 초본이다. 생육환경은 물이 많이 차지 않는 습지의 양지바른 곳에서 자란다. 키는 10~50이고, 잎은 선형으로 길이가 2~5, 폭이 약 0.3로 길며 줄기를 중심으로 4~5장씩 윤생(돌려나기)으로 달리고 양 끝은 좁고 털이 없으며 가장자리는 밋밋하다. 줄기는 밑부분이 옆으로 자라면서 뿌리가 내리며 윗부분에서 가지가 갈라진다. 꽃은 백색 혹은 연한 홍색이며 가지의 끝과 원줄기 끝에 길이 2~5로 달린다. 열매는 10~11월경에 달걀 모양으로 달린다. 꽃말은 달성

 

 

 
 

 

<화려한 전주물꼬리풀>

 

'문학 > 시-야생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메롱하는 양하  (59) 2022.09.21
박제 되는 수정난풀  (55) 2022.09.17
좀녀의 애환 해녀콩  (49) 2022.09.11
누워버린 금강아지풀  (56) 2022.09.06
묘한 제주상사화  (61) 2022.09.02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