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학/시-야생화

두루미천남성의 자태

 

 

 

 

두루미천남성의 자태 

 

                                                    유유

 

 

날갯짓 한 번으로 구름 불러오고

날갯짓 두 번으로 하늘 높이 치솟을 것 같은

꿈꾸는 자세

 

 

 

 

 

 

 

 

바지랑대 살아서

선녀의 날개옷 빌려 입고

긴 담뱃대 문 채 

목을 빼 산 너머 바라다본다

 

 

 

 

 

 

 

 

무슨 놈의 독사 혓바닥이 저리 길며

잡아먹기 위한 유혹의 선수라는 비난은 

귓전으로 흘려 넘겨라

 

 

 

 

 

 

 

 

천 년 학의 상서로움을 전해주려면

우아한 폼을 잡고 있어야

비로소 알아준다고 주장하면서

바람에 온 몸 흔들려 정신이 어지러워도

잘 참아가며 서 있는 존재 되었어라

 

 

 

 

 

 

 

 

고상함은 곧 외로움

신비스럽다는 말도 고통의 연속일지어다

평범하지 못한 두루미천남성의

무한한 슬픔.

 

 

 

 

 

 

 

 

.....................

두루미천남성; 숲 속에서 자라는 다년생 초본. 새깃사두초, 두야미주작지, 두여미조차기 등의 이름도 있다. 비옥한 땅의 습기가 많은 곳에서 자라는데 다른 천남성과 달리 음지뿐만 아니라 양지에서도 적응한다. 날개같이 생긴 잎 위로 꽃대가 길게 자라고 불염포라는 꽃 속에서 꽃술이 다시 길게 나와 1m가 넘는 것도 있다. 독성이 강해 위험하면서도 중요한 한약재로 사용된 것과 같이 긴 혀를 내민 독사의 형상으로 무섭게 보이는가 하면 학의 고고한 자태를 보인다는 양면성을 지니고 있다. 꽃말은 "비밀, 여인의 복수"

 

 

 

 

 

 

 

'문학 > 시-야생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개다래의 과유불급  (0) 2022.07.03
닭의난초 잠꼬대  (0) 2022.06.30
두루미천남성의 자태  (0) 2022.06.29
블루베리 대 정금  (0) 2022.06.26
매화노루발의 기도  (0) 2022.06.25
나나벌이난초  (0) 2022.06.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