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학/시조-삶

하늘을 보며

 

 

 

 

하늘을 보며

 

                          유유

 

 

희망을 품고 꿈도 꾸고

누구 이름 불러도 보고

 

원망도 해보다가

긴 탄식도 전했는데

 

하늘이

눈치 주어도

모른 채 하는 중생들.

 

 

 

 

 

 

 

'문학 > 시조-삶'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굽신의 계절  (0) 2021.02.18
시각차  (0) 2021.02.16
무지몽매  (0) 2021.02.12
조각의 명수  (0) 2021.02.10
시련의 시간  (0) 2021.02.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