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학/기행문

독일마을

 

남해를 여행하면서 당연히 들리게 되는 곳은 독일마을이라고 한다.

 

 

독일마을은 경남의 남해군이 삼동면의 바닷가에 2001년 건설하였는데

1960년대 초부터 독일에 파견되었던 광부와 간호사들의 한국 이주를 지원하는 차원에서 마련되었다고 한다. 

 

 

독일마을 건설 당시 건물들을 독일 방식으로 세웠고 건축 자재들도 독일에서 수입해서 40여 채의 집을 지었다고 하는데

지금 현재는 상당수가 민박으로 운영되고 있다고 한다. 

 

 

몇 몇 가구들은 독일과 남해를 오고 가면서 거주하고 있다고 하며

독일 정착 당시의 험난한 생활과 성공 과정을 그대로 적시해 놓아서 방문하는 관광객에게 애국심을 고취시키는 역할을 하기도 한다. 

 

 

독일마을에 민박으로 투숙한 관광객들은 독일어를 들으며 독일마켓을 이용하는 등

독일 풍의 생활을 접하게 되어 한독 교류의 한 역할을 할 수 있는 계기로 작용할 것 같기도 하다. 

 

 

독일마을에 머물면서 파독 근로자 전시관과 파독 근로자 공동묘지 등도 돌아 보고

드라마나 인기 연예인 방송 촬영 장소를 체험함과 동시 요트 타기 등 관광상품을 접할 수 있다고 한다. 

 

 

독일마을에 가면 하루 이상을 머물면서 독일의 수제 맥주도 마시고 소세지도 먹고 해야 하는데

어쩌다 보니 아침 일찍 주마간산 격으로 마을 한 바퀴를 자동차로 지나다 보니

체험의 기회가 없었던 점이 매우 아쉬움으로 남는다. 

 

 

독일엔 프랑크 푸르트에서 하루 머물면서 시내 관광 정도 한 경험 밖에 없지만

아들이 독일에서 회계사로 취업해서 살고 있기 때문에 관심을 두어야 하는데  그게 그리 잘 되지 않는 것 같다 .

 

 

그냥 독일의 시골마을을 지나친 정도로 만족해야 했다. 

 

 

남해에서 1박을 하면서 이름 없는 어느 시골 바닷가 펜션을 선택했는데 야경이 아주 운치가 있었다. 

 

 

새벽녘 여명의 빛도 괜찮았던 것 같았다. 

 

 

바닷가 반대편 뒤로는 금산이 있어서 올려다 보았더니 보리암의 건물이 희미하게 나타나 있었다. 

 

 

남해에서 가장 유명한 해수욕장은 상주해수욕장으로 소나무 숲과 백사장이 어울린다고 하는데

금산에서도 잘 내려다 볼 수 있었기에

 

 

지나치는 길에서 반대편 바다 쪽에서 확인할 수 있었지만 여름이 아니라서 한산한 모습이며 그냥 지나치게 되었다. 

 

 

길을 지나가다 보니 우연히 설리 스카이워크라는 시설물을 만나게 되었다. 

 

 

바다를 조망하게 하는 그런 관광용 시설물이었고 높은 곳에서 그네를 타며 스릴을 느끼도록 한 모양이다. 

 

 

개장 시간이 아직 아닌 이른 아침이다 보니 그네가 편안하게 쉬고 있다. 

 

 

남해섬을 떠나 창선도를 거쳐 사천 방향으로 진행했는데 삼천포대교를 건너게 되었다.

보통 "삼천포로 빠진다"라고 했지만 삼천포로 올라간 격이 되었다 .

 

 

삼천포공원엔 바다 케이블카가 운행하고 있었는데 아직 운행 시간이 안 되었다고 해서 타보지는 못했다.

 

 

케이블카의 바닥이 투명 유리로 되어 있어서 아래를 내려다 볼 수 있게 한 모양인데 높은 산의 계곡과 대비될 것 같기도 하다. 끝. 

 

'문학 > 기행문'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꽃밭에서  (60) 2022.10.01
황매산의 야생화  (52) 2022.09.30
라오스의 노상 야시장  (0) 2019.01.22
꽝시폭포의 운치  (0) 2019.01.21
태국 아유타야왕조의 흔적  (0) 2018.11.16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