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학/디카시

백사장

 

 

백사장

 

 

백씨 성을 가진 사장님

흑사장의 반댓말

충남의 안면도에 있는 어느 항구 이름이라고 하던가

 

여름엔 늘 꿈과 낭만을 노래하는 곳

 

 

 

 

백사장이라고 하면 보통 해수욕장을 연상시키는데

대부분의 해수욕장은 하얀색의 모래가 아니라 누런 색으로 되어 있다.

흰 모래 사장은 주로 규사질의 모래와 조개 껍질 등이 모여서 이루어지기 때문에

햇살을 받으면 반짝이는 빛이 난다고 할 수 있다. 

 

 

 

 

충남의 안면도에는 백사장이라는 지명이 있는데 항구와 해수욕장을 겸하는 곳이지만 모래는 하얀색이 아닌 누런 빛이다. 

 

 

 

 

하얀 빛의 모래가 있는 곳은 주로 제주도인데

함덕의 서우봉해변과 월정리해안 및 가장 인기 있는 협재해수욕장이라고 할 수 있다.

 

 

 

'문학 > 디카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벼락수 물맞이  (52) 2022.08.15
미지의 대상  (44) 2022.08.14
검은 모래 해변  (49) 2022.08.06
구름의 밀어  (66) 2022.08.02
녹옥장(綠玉杖)  (5) 2022.07.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