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학/디카시

버리자니 아깝고

 

 

버리자니 아깝고

 

 

살다 보면 그런 일이 많을 것

과감히 버리면 더 좋은 새로움과 발전이라는데

알면서도 어렵다

 

그냥 그렇게 좀생이로 살아 온 인생!

 

 

 

 

 

포도 뮤지엄에서 전시되고 있는 <주소>란 제목의 작품

부부이자 듀오 아티스트로 활동하는 [알프레도 & 이자벨 아퀼리잔]이 택배상자 140개를 쌓아 올려 만든 설치작품으로 이주 공동체의 고단한 삶을 은유한다라고 하고 있다. 이들은 필리핀에서 태어나 호주로 이주했는데 생활용품 등으로 다양한 주제를 시각화하는 작업을 해왔다고 한다.

 

 

 

< 육지 나들이로 몇 일간 블로그 순회 답방을 못하게 되었답니다. >

'문학 > 디카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문고리  (79) 2022.10.12
빛의 정체  (51) 2022.09.29
낙서 바다  (63) 2022.09.19
꼰대의 고민  (59) 2022.09.16
갈등의 시작  (46) 2022.09.15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