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학/노랫말

망향석

 

 

망향석

 

                                    유유

 

눈앞에 아른거리는 저기 저 제비는

춘삼월 찾아온 지 얼마 안 되었는데

처자식 거느리고 돌아가는 길인가

꽃 같던 청춘은 바람 빠진 풍선 되니

구름아 너라도 나 대신 소식 전해라

 

 

 

 

 

수평선 보일락 말락 저기 저 갈매기

가까이 다가오면 소식 들어 보련만

멀리서 끼룩대는 내용 어찌 알겠나

눈물도 말라버린 한숨의 신세라니

산마루에 휘감기는 뱃고동 구슬프다

 

 

 

 

<망향석(望鄕石)이라는 단어는 없는데  한가위를 맞아 고향을 그리는 마음에서 만들어 본 말이랍니다.>

 

 

'문학 > 노랫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억새 바람길  (87) 2022.11.07
바다가마우지의 노래  (72) 2022.09.28
석장  (60) 2022.08.24
편지지(러브 레터)  (55) 2022.08.08
합창곡 오징어  (1) 2022.06.10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