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학/시-자연

욕심의 한계

 

 

욕심의 한계

                             유유

 

너무 먹는 것을 밝히면

영원히 입 벌린 돌이 되어 버린다

 

 

 

 

 

탐욕은 삼독 중 하나요

7대 죄악 중 하나이면서 1차 죄악이라

인생을 망치는 첫걸음

 

 

 

 

 

그런데

내 나라는 더 더 더 잘 사는 것이 좋고

우리 회사는 더 더 더 돈 많이 벌어야 하며

나는 이쁘고 젊게 더 오래 살아야 한다

이건 현실

 

 

 

 

 

더 많이 배우고 끝없는 탐구열을 보여라

그러면

몸은 가난하고 머리는 부자가 되라는 말인데

지식에 대한 무한정한 탐욕만은

몸을 망치지 않는다는 말이 아닌가

 

 

 

 

 

먹고 죽은 귀신이 때깔도 곱다고 하더라

무소유

정답이 없다.

 

 

 

 

 

'문학 > 시-자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깨달음의 빛  (51) 2022.08.31
심심한 갯바위  (39) 2022.08.27
무인도 바라보며  (46) 2022.08.19
태풍 조짐  (53) 2022.08.16
파도의 변덕  (50) 2022.08.11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