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학/시-자연

무인도 바라보며

 

<섶섬>

 

무인도 바라보며

                                        유유

 

차라리 안 보이면 궁금증도 없으련만

왜 눈앞에 아른거려

한평생 신경 쓰게 하는고

 

 

 

<문섬>

 

어떤 보물이 숨겨져 있는지 무슨 상관이랴만

인간이 접근하면

괜스레 조바심 나는 것을 어찌하리

 

 

 

<범섬>

 

풀과 나무가 있는 곳이라서 동물들도 살겠지

동물로 변한 사람도 있을까

알고 나면 재미없고 모를 때가 가장 좋아!

 

 

<지귀도>

 

                                                                                             <두런두런>

 

'문학 > 시-자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심심한 갯바위  (39) 2022.08.27
욕심의 한계  (62) 2022.08.23
태풍 조짐  (53) 2022.08.16
파도의 변덕  (50) 2022.08.11
계곡의 선녀탕  (51) 2022.08.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