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학/디카시

곧게 큰 나무

 

 

 

곧게 큰 나무

 

 

잘 키운 보람일까 알아서 컸을까

사람도 나무도 곧게 크기만을 바라건만

 

어느 땐 싱겁다고 하며

이상하게 구부러진 기형목 찾아다닌다.

 

 

 

 

 

 

 

크고 잘 뻗은 곧은 나무는 만원대

이리저리 제멋대로 생긴 난쟁이 나무 값은 억대

사람도 마찬가지

 

참 알다가도 모를 일이다.

 

 

 

 

 

 

 

 

'문학 > 디카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의사소통  (0) 2022.07.17
하멜의 배  (0) 2022.07.13
달리고 싶다  (0) 2022.07.06
추상화 그리기  (0) 2022.07.05
청승  (0) 2022.07.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