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학/노랫말

깨어진 빨래판







깨어진 빨래판



                                               유유



매일 저녁엔 그날 더러워진 마음을 꺼내

조심스럽게 빨래판에 비벼 빤 후 건조대에 널어놓았다가

다음날 다시 가슴에 품어 깨끗이 사용했는데

어느 날부터인가 중단한 마음 빨래



마음이 점차 딱딱해지고 모가 나기 때문인가

빨래판 한쪽이 깨어지고 그래서 창고에 들어간 애물단지

소중했던 빨래판의 고마움조차 망각의 길 걷고

그 이후 다시는 빨지 못해 더러워진 마음



마음만은 전기세탁기로 빨 수 없기에

시간이 갈수록 더욱 더러워지는 마음을 그대로 사용타가

이제 더 이상 마음을 쓸 일이 없을 때야 비로소

깨진 빨래판 꺼내 힘없이 빨래하려는 인생







'문학 > 노랫말'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돌절구 유효기간  (0) 2020.02.17
빈 껍데기  (0) 2020.02.15
바닷가에서  (0) 2020.02.13
색 바랜 수채화  (0) 2020.02.10
부치지 못한 편지  (0) 2020.02.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