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학/시-야생화

파란 별 반디지치





파란 별 반디지치/유유

 

누가 살던 별인데

어쩌다 이 지구 땅에 떨어져 버렸나

비밀 가득한 신비스러운 푸른 별

 

본래는 아주아주 큰 별이었겠지마는

지구의 아름다움에 위축되어

땅에 닿을 때 자그마하게 줄어들었구나


개똥벌레의 불빛 닮은 차가운 빛이

조금은 슬픔 머금고

마냥 하늘만 바라보아야 하는 운명

 

언제 다시 우주로 돌아갈 수 있을까

눈물을 흘릴수록 빛을 잃어간다는 전설 때문에

울지도 못하는 반디지치.

 

......................................................................

반디지치; 중부 이남 지방의 양지바른 풀밭이나 모래땅에서 자라는 다년생 풀이다재목초· 마비· 반디개지치, 억센털개지치, 깔깔이풀 등의 이름도 있다고 한다. 꽃은 4~5월에 피는데 봉우리일 때 보라색이었다가 활짝 피면 반딧불이 닮은 파란색이 된다. 한방에서는 과실을 지선도란 이름으로 위장 질환이나 타박상 등에 사용한다고 한다. 꽃말은 " 희생"











'문학 > 시-야생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숲속 귀요미 꼬마은난초  (0) 2018.04.26
유감스런 큰구슬붕이  (0) 2018.04.25
수릿날 준비하는 수리딸기  (0) 2018.04.23
상산의 진한 향  (0) 2018.04.22
야생화 시 낭송 - 홀아비꽃대  (0) 2018.04.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