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학/시조-삶

취한다

 

 

 

 

취한다

 

                    유유

 

 

세상을 원망하랴

인생을 탓하리까

 

술병에 이슬 담아

소리로 마셔보네

 

슬며시

감기는 눈은

점쟁이의 지혜로다

 

 

 

 

 

 

 

 

근심이 사라지니

번뇌도 씻어주고

 

술이란 차와 형제

불과 물 조화라네

 

하늘이

밝게 보이니

흘러 가는 세월이다

 

 

 

 

<금릉석물원에서>

 

 

 

'문학 > 시조-삶'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다 지킴이  (0) 2021.11.13
공동 시설  (0) 2021.11.11
번민의 순간  (0) 2021.10.28
알 수 없는 존재  (0) 2021.10.24
외쳐본다  (0) 2021.10.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