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학/시-자연

곶자왈 길을 걸을 땐

 

 

 

곶자왈 길을 걸을 땐

                           유유

아무것도 생각나지 않는다
뜻 모를 슬픔이 오는 듯 사라지며
사랑도 미움도 본래부터 없었다 느껴지고
손톱에 난 가시조차 까마득하게 잊혀져 버린다

생존을 위한 몸부림이 있는 곳
태어나고 죽고를 수없이 반복하면서
찰나에 스쳐 가는 햇볕의 갈증에 애간장 태우고
사라진 자와 남아있는 자 간의 대결 흔적만이 있는 곳

앞서 나아갈 필요도 없다
길이란 걸어갈 때야 비로소 길이 되니
앞에서 낙엽이 굴렀다거나 뱀이 지나갔다거나
길이라 생각하지 않으면 그 길은 없어지기 때문이다.

나무와 돌이 모여 사는 곳
새와 노루는 손님 되어 드나들고
도롱뇽이랑 나비는 아주 눌러살아 버리고
인간들도 꼽사리 끼어 달라고 귀찮게 건드리는 곳

곶자왈 길을 걸을 땐
등산화 끈을 단단히 조여야 한다
모자도 쓰고 땀 닦을 수건도 챙겨야 한다
마음이 편안해 져서 몸이 풀어지는 것을 경계해야 한다.

 


'문학 > 시-자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크랩] 여인 울리는 바람  (0) 2013.10.07
[스크랩] 해녀 바람 숨비 소리  (0) 2013.10.07
[스크랩] 바람에게 말하라  (0) 2013.10.07
가막살나무 열매  (0) 2013.10.07
산길 걷노라면  (0) 2013.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