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학/시-자연

바위산 넘어

 

 

 

 

바위산 넘어

 

                                              유유

 

 

굽이굽이 펼쳐진 바위산 너머엔

정글일까 사막일까

높이 나는 새에게 물어보아 무삼하리

 

 

 

 

 

 

 

 

궁금증이 없었다면 깨달음도 없으련만

알면 알수록 허상

생긴 모양은 담긴 그릇에 따라 달라지거늘

 

 

 

 

 

 

 

 

 

그래도 배워야 한다고 해서

산 넘어 찾아갔더니만 눈앞은 망망대해

세상은 넓구나!

 

 

 

 

 

 

 

'문학 > 시-자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심심한 갯바위  (45) 2022.07.30
계곡의 바위  (0) 2022.07.22
염천 하늘  (0) 2022.07.10
참선 수행  (0) 2022.07.02
소곤소곤  (0) 2022.06.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