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학/시-자연

소곤소곤

 

 

 

 

소곤소곤

 

 

철이네가 빚내서 아파트 샀는데

사자마자 반값으로 떨어지고 이자는 왕창 올랐데요

큰일이군

 

 

 

 

 

 

 

남들이 소곤대는 말을 알아들을 수 있다면

모래알이 소곤대는 소리

달과 별이 다정하게 소곤대는 전파음

몰라야 할 것을 알아듣는 사람이 문제였을까

 

 

 

 

 

 

 

매스컴과 정보통신이 너무 뛰어난 시대에 살아

이젠 소곤거릴 일 별로 없으니

허구한 날 휴대폰 바라보며 중얼거릴 뿐이다.

 
 
 
 
 

 

 

 

'문학 > 시-자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염천 하늘  (0) 2022.07.10
참선 수행  (0) 2022.07.02
보리수 이야기  (0) 2022.06.16
백화현상  (0) 2022.06.15
붉은 돌의 비밀  (0) 2022.06.13